• Homepage
  • >
  • Startup Review
  • >
  • 플러스윙 유건우 대표, “우수한 제품·서비스 전세계 알려 사회 이바지 할 것”

플러스윙 유건우 대표, “우수한 제품·서비스 전세계 알려 사회 이바지 할 것”

[스타트업워치=이수연 기자] 시대의 흐름에 따라 회사에서 일을 하는 회사원이나 자신의 적성에 맞게 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혼자 힘으로 창업을 시작하거나 벤처기업을 운영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신생 창업기업인 스타트업이나 설립된지 3~6년차인 회사의 경우 회사 경영 노하우의 문제나 기업브랜딩 실패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곳들이 많다.

기업 브랜드는 기업 이미지를 통합하거나 개별제품의 품질을 보증 또는 후원하기 위해 자사 제품명에 사용되는 기업의 상호를 뜻하는 말로, 스타트업이나 설립된 지 얼마 안된 기업에서 기업의 브랜드를 만드는 일은 기업의 흥망성쇠를 결정할 만큼 중요한 요소지만 어디에서도 이런 여러움을 도와주는 곳을 찾아보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유건우 플러스윙 대표는 스타트업이나 설립된 지 얼마 안된 기업들의 기업 브랜딩을 전문적으로 도와주면서 기업의 성장을 돕고 있어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유건우 대표가 설립한 플러스윙은 중소기업상담회사로서 대한민국 중소기업 및 창업기업의 경영컨설팅 및 정부지원사업 자문, 인증 및 연구소 코칭, 브랜딩, 디자인, 마케팅, 특허 자본화 등을 전문으로 하는 컨설팅 자문회사다.

어떤 사람이든 어떤 기업이든 각자만의 소중한 가치가 있지만 자신만의 가치가 무엇인지 정작 모를 때가 있다. 이런 기업들을 위해 플러스윙은 기업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주는 한편 전문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기업의 미래를 함께 그려가고 있다.

플러스윙의 장점은 분야 별로 기업에 맞는 컨설팅을 진행할 뿐 아니라 창작이나 기업재무컨설팅, 심지어 미디어/언론 컨설팅, IR컨설팅 등 여러 분야의 상담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우선 컨설팅 사업부인 플러스윙이 있으며 전문 컨설턴트와 창업 및 창작, 전업 전직 등을 교육하는 윙스에듀, 기업신용관리와 기업재무컨설팅, M&A 등을 담당하는 플러스 앤 파트너스, 마케팅과 브랜딩, 디자인, 미디어/언론 컨설팅, IR 컨설팅을 담앙하는 윙스 팩토리까지 총 4개의 자회사로 구성돼 있다.

브랜드는 소비자에게 ‘지속적인 약속’이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는데, 기업 브랜딩을 위해 유건우 플러스윙 대표는 탐색과 구축, 확산, 관리를 통해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를 정립시키고 인식 개선을 돕고 있다.

유 대표의 지론은 ‘브랜드는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무엇을 담는지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단순히 로고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브랜드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내야 기업 및 소비자들에게 진심이 전해진다는 그의 생각이다.

또 그는 브랜딩을 ‘몇 년간 떠나는 장기여행’에 비유했다. 미래의 나와 기업의 이미지를 향해 나가는 한걸음 한걸음이 모두 나의 브랜딩이 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나의 가치를 상대방에게 어필함으로써 그것을 공유하고 함께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신의 목표를 자신있게 이야기했다. 무한한 경쟁의 시대 속에서 수 많은 대한민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실패를 거듭하고 있지만, 플러스윙의 손을 거친 기업들은 실패하지 않고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를 전 세계에 알려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사람과 사람이 더해지면 ‘인재’, 가치와 가치가 더해지면 ‘상생’, 사업과 사업이 더해지면 ‘혁신’이 되듯 플러스윙에서 이를 실천해 나가겠다”며 “플러스윙에서 기업들이 자신들만의 가치와 브랜딩을 찾고 경쟁력을 갖춰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 linkedin
Previous «

[기획]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기획]우리는 캠퍼스 스타트업!

4th Tech Trends

박윤종 소장의 스타트업 Talk

Watch Card News

startupwatch.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