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향] 올 상반기 벤처투자 1조원 사상 최대치 기록

[스타트업워치=김동진 기자] 벤처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벤처투자 정책이 탄력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올 상반기 벤처투자 지원 금액은 1조원을 육박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8일 중소기업청이 ‘2015년 상반기 벤처펀드 투자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벤처투자 규모는 95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912억원에 비해 38.4% 증가했다. 또, 벤처투자 업체 수는 517개사로 23.7% 증가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정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가능성에 투자하는 금융환경 조성’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박근혜정부 들어 ‘벤처·창업 자금생태계 선순환 방안’ 등 10여 차례의 관련 대책이 발표되면서, 벤처창업 생태계 선순환 정책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2015년 상반기 벤처투자 현황을 업력별·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먼저 창업 초기기업(3년 이내) 및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각각 2554억원(26.7%)과 2869억원(30.0%)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755억원, 1274억원 증가했다.

이로 인해 창업기업(창업 7년 이내)에 대한 투자비중은 지난해 49.1%에서 56.7%로 확대됐고,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금액도 3394억원에서 5423억원으로 59.8% 증가했다.

또한 창업 초기기업 및 중기기업의 투자 비중은 48.2%(252개사)와 27.0%(141개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2%p, 0.2%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비중은 정보통신(소프트웨어, 모바일, IT 등) 및 서비스업(도소매, 전자상거래, 교육 등)이 각각 0.3%p, 7.4%p 증가했으나, 문화콘텐츠(영화, 콘텐츠, 게임 등) 및 생명공학(의약, 바이오 등), 일반제조업(전기, 기계, 장비 등)의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8.8%p, 3.7%p, 0.9%p 감소했다.

업종별 투자금액은 문화콘텐츠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증가했으며, 특히 정보통신 및 서비스업이 매우 높은 규모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는 정보통신의 경우 소프트웨어 및 정보서비스, 서비스업의 경우 전문 서비스(컨설팅, 연구개발업 등) 및 도소매업에서의 투자 급증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2015년 상반기 벤처펀드 신규 결성 규모는 6,256억원으로 펀드 결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펀드 결성이 이례적으로 증가했던 지난해 상반기 제외시 최근 들어 가장 높은 규모로 신규 결성이 이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박용순 중소기업청 벤처투자과장은 “올해 벤처투자가 현재 증가 추세를 유지할 경우 2000년도 벤처 붐 당시의 투자 규모(2조 211억원)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사상 최대치의 벤처투자가 현실화될 경우 향후 제2의 벤처 붐 조성이 기대되고 벤처투자가 창조경제 구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 linkedin
Previous «
Next »

[기획]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기획]우리는 캠퍼스 스타트업!

4th Tech Trends

박윤종 소장의 스타트업 Talk

Watch Card News

startupwatch.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