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향] 한화생명이 선택한 차세대 스타트업 7곳은 어디?

스타트업 ‘펀디드’ 한화금융계열사와 사업제휴 체결

[스타트업워치=김영진 기자] 한화생명이 지난 6개월간 스타트업의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 결과 펀디드를 포함한 유망 스타트업 7곳이 사업제휴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진출 가능성에 탄력이 예상된다.

한화생명은 지난 19일 ‘드림플러스 63 한화생명 핀테크 센터’ 3기 졸업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성과 발표를 진행했다.

지난 1월 입주한 7개 핀테크 스타트업은 6개월간의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 가운데 펀디드는 한화금융계열과 사업제휴를 체결했으며 TNDN은 드림플러스의 파트너사와 파트너쉽을 체결했다. 또 두물머리는 투자 유치에 성공했고 휴먼스케이프는 드림플러스의 해외진출프로그램인 GEP를 통해 중국과 베트남, 일본 등 해외진출 가능성을 타진하는 등 글로벌 진출 발판에 청색등이 켜졌다.

특히 최근 인도네시아 살림그룹과 영국 중앙은행, 카타르 인큐베이션센터, 중한인수 등이 드림플러스 63을 방문해 국내 핀테크 생태계 현황을 살펴보고 입주 스타트업과 네트워킹을 진행한 바 있다.

금동우 드림플러스 63 센터장은 “4기는 보다 폭 넓은 분야의 핀테크 스타트업 및 해외 스타트업을 포함해 총 13개 업체를 선발했다.”면서 “기존 한화금융계열사와 사업제휴 뿐 아니라 입주 스타트업간 시너지 확대 및 해외진출 지원 강화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드림플러스 63은 국내 보험업계 유일한 핀테크센터로 63빌딩 한층 전제를 사용 중이며 지난 2016년 10월 1기 선발을 시작으로 현재 23곳의 스타트업을 선발해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 linkedin
Previous «
Next »

[기획]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기획]우리는 캠퍼스 스타트업!

4th Tech Trends

박윤종 소장의 스타트업 Talk

Watch Card News

startupwatch.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