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우주탐사기에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술 활용

[스타트업 워치=황선영 기자]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의 등장으로 기존 금융산업과는 전혀 다른 생태계가 도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은 사회전반의 무궁무진한 서비스를 분산화시켜 보다 효율적으로 정보를 이용하는 세상을 실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미 항공우주국(NASA)이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한 자동조종 우주탐사선 개발을 지원하는 새로운 연구를 시작했다고 18일 SPACE.com이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 애크런(Akron) 주립대의 진 웨이 코시스(Jin Wei Kocsis) 교수는 “NASA에서 33만 달러의 연구 보조금을 받았다”며 “우주공간에서 사용할 컴퓨터 시스템 개발에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는 연구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막대한 비용과 장기간에 걸친 시스템 개발 문제는 우주 개발의 진척을 늦추는 요인이 되고 있어 향후 비용 절감을 비롯해 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에 블록체인 기술은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진 웨이 코시스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NASA의 결정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블록체인 기술과 스마트계약(Smart Contract)에 의해 기존과는 다른 (우주) 시스템의 방향성과 간소화 등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우주 정보 시스템 결함으로 데이터를 활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보다 정확한 정보를 포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지난 2월에는 스마트계약을 수행할 수 있는 분산 애플리케이션을 갖춘 블록체인 플랫폼 퀀텀(Qtum)이 중국 위성에서 블록체인 노드 기반 위성을 최초로 쏘아올려 화제를 모았다. 앞으로 우주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의 경쟁이 시작될지도 모를 일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 linkedin
Previous «
Next »

[기획]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기획]우리는 캠퍼스 스타트업!

4th Tech Trends

박윤종 소장의 스타트업 Talk

Watch Card News